[6] 토끼 그믐

2020. 8. 8. 09:42Writings/Stories

매일매일 파란 음식과 하얀 음식을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 파란 음식을 더 많이 먹으면 아주 감성적인 상태로 세상도 감성적으로 바라보며 조금은 울적하게 살아간다. 몸을 잘 돌보지 않고 주변의 것이 잘 보이지 않지만 그것은 나의 창작력이 불타오르는 상태인것이다!

하얀 음식을 더 먹으면 상쾌하고 평온한 상태로 맛있는 걸 먹고 씻고 싸고 몸을 단련하고 오늘 해야할 목표에 맞는 행동을 슬렁슬렁 스트레스받지 않게 잘 한다. 사람들과 이야기도 곧잘 하고, 궁금한 주제가 있다면 아주 오랜시간을 들여 호기심이 풀릴 때까지 조사한다. 

 

 

블루 계열의 음식 : 녹색 채소, 포도나 블루베리 등. 아오리 사과도 포함. 아보카도. 

 

화이트 계열의 음식 : 익은 고기류, 생선이나 해물류 전부 포함. 빵과 쌀 등 탄수화물. 

 

이 두 음식을 먹는 주인공은 바로 버터 개구리다. 똥으로 버터를 싸는 개구리라 매우 희귀하지만 왕자님에게 키스를 당하면 사람으로 돌아오는 특성이 있다. 물론 식성은 그 때도 똑같다. 이 아이의 특징은 머리카락 전체가 블루베리요거트같은 군청스름한 연한 블루인데 머리 뒤꼭지에 흰색 하얀 원처럼 머리카락 색깔이 자라있는 것이다. 

 

그런 버터 개구리 앞에 빨간 음식만 먹을 수 있는 토끼가 나타났다 이 토끼는 눈이 빨갛고 털이 검은 것이 특징이다. 이 토끼는 사과, 딸기, 라즈베리, 김치, 또는 붉은 모든 음식, 피도 좋아한다. 당근도 좋아한다. 붉으니까. 이 토끼의 이름은 그믐이다. 

 

 

마법사 꼬마가 알고 있는 유일한 주문은 토끼 버섯을 키우는 것이다. 통밀빵에 크림치즈를 올리고 거기에서 주문을 외우면 크림 치즈 위에 토끼 머리가 뽁뽁 자라난다. 꼬마는 이 주문을 통해 자신이 마법사라는 것을 깨달았지만 그 이상의 주문을 모른다. 나중에 마법 주문을 모아놓은 주문서를 얻으면 얼마나 발전할지 기대되는 새싹이다. 

 

그러나 꼬마의 주문은 꽤 유용하게 쓰였는데, 통밀빵의 탄수화물, 크림치즈의 유제품 위에 토끼라는 단백질이 얹어 영양 균형이 더 잘 맞는 음식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었다. 주문을 외워 토끼를 자라나게 한 후 그대로 그릴 위에 구우면 구운 토끼머리 크림치츠 통밀 샌드위치가 완성된다. 다만 먹기 전에 토끼의 앞니를 제거해 주세요. 

 

그믐은 마법사 꼬마의 주문을 본 후 꼬마를 증오하게 되었다. 피해의식은 토끼에게 대대로 전해져온 감정으로 유전자에 새겨져있다. 그믐의 피해 의식 유전자가 태어나자마자 구워 먹히는 토끼머리를 보고 그 피해의식에 확 불이 붙은 것이다. 그믐은 피를 빨아먹기도 하는 생물이기 때문에 피를 가진 생물로써 마법사 꼬마는 이 그믐을 퇴치할 주문을 어서 배워야 할 것이다.

 

마법사 꼬마는 일단 인간 종의 피를 이은 후손이지만 여러가지 능력이 있는 걸로 봐서 다른 종도 좀 섞인 것 같다. 증조할머니가 유니콘이었으므로 유니콘의 피도 섞였을 테고.

-> 나중에 밝혀지는 이야기지만 마법사 꼬마는 부모에게서 태어난 것이 아니라 실험으로 만들어진 혼종이었다. 

노예 고블린의 피, 사탄의 첩이 낳은 아기의 피, 유니콘의 피, 음양사 세이메이의 후손의 피(인간), 육미호의 피(구미호는 너무 강해서 피를 얻을 수 없었다고 한다), 등등 그 외 밝혀지지 않은 것도 아주 많으나 마법사 꼬마의 여정을 통해 그 정체를 밝혀보자.

마법사 꼬마의 부모는 생체 과학자였다. 마법사 꼬마는 실험실에서 배양되어 나온 그들의 아이. 

 

 

 

토끼 그믐은 다른 하얀 달토끼들과 역할 배분을 한 것이다. 달의 밝은 부분은 하얀 달토끼인 보름들이 다스리고, 검은 부분은 그믐 토끼들이 다스리도록. - 이 부분은 그믐 토끼중 한명인 그믐이 등장한 후 나중에 등장한다. 처음에는 그믐이 오직 유일한 토끼인것처럼 이야기를 전개하고 가끔 달에 무전을 보내 동료가 있는 것을 암시하는 정도만 한다. 

 

버터개구리는 줄여서 버개라고 하자. 버개와 그믐의 관계는 이러하다. 

버개가 개구리 형태일 때는 그믐이 버개를 머리에 얹고 뛰어다니는 모양새다. 버개가 사람 형태일 때는 버개가 그믐토끼를 팔에 안고 걸어다닌다. 필요할 때 버개는 사람의 형태가 되어 그믐에게 피를 좀 준다. 살점은 먹지마 그믐. 

 

둘이 식성이 다르기 때문에 먹이를 구할 때는 서로 찢어진다. 토끼는 과일이나 채소를 찾아 밭으로 가거나, 고기나 피를 찾아 생물이 있는 곳으로 간다. 버개는 마트로 가서 빵이나 쌀을 사먹고 푸른 채소와 과일을 먹는다. 아니면 그냥 외식한다. 

둘다 폴짝폴짝 뛰는 동물이라 도약형생물연합 줄여서 도생연에 둘다 가입 가능한 자격을 갖추었다. 나중에 둘다 멤버가 된다. 

 

 

이 아저씨는 탄음식만 먹을 수 있다. 애초에 나는 아저씨인가. 그는 자신이 어떤 생물인지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인간처럼 생겼지만 식성이 도저히 인간이 아니다. 그는 같은 식성을 가진 사람을 딱한번 만난적이 있으나 무슨 드라마 찍듯이 죽어버렸다. 

'Writings > St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 행성 과학 두번째 수업  (0) 2020.08.08
[7] 마법약들  (0) 2020.08.08
[6] 토끼 그믐  (0) 2020.08.08
[5] 달 스위치  (0) 2020.08.08
[4] 사계절 나라  (0) 2020.08.08
[3] 우주로 간 수학 여행  (0) 2020.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