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새벽 시간

2020. 1. 5. 03:08Writings/Poems

깜깜한 밤 잠에서 깨
의식의 시작 이불의 촉감
찌뿌둥한 팔다리

 

거울을 보면 어제보다 더 회색빛인 눈동자와 마주쳐
더 외롭고 더 날카롭고

더 예쁜 것 같기도 해

하늘이 점점 밝아지는 시간대
여기저기 흩뿌려놓은 구름이 선명해지고

창밖에 추위에 떨며 아침길을 오르는
저 사람이 내가 아닌 것에

미지근한 이불속에서 왠지
안도감을 느껴

아늑한 라떼가 땡겨
나와는 다른 빠르기로 흐르는 그들의 시간에

'Writings > Poems'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em] 지금 하루  (0) 2020.01.20
[Poem]뱀  (0) 2020.01.07
[잡소리] 과제 제출  (0) 2020.01.07
[Poem] 해의 기억  (0) 2020.01.05
[poem] 새벽 시간  (0) 2020.01.05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