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해의 기억

2020. 1. 5. 03:09Writings/Poems

위로 흐르는 빗물

손가락 사이로 되스미는 모래

 

너와 내가 만드는 화음은

우주로 넓게 천천히 순식간에 퍼져

찰나와 영원은 하나

 

맑고 둥근 호수가 있어서

수면 아래를 들여다보았어

 

고개를 더 아래로 아래로

심연 너머에 입술이 닿을 때까지

 

그렇게 헤엄쳐 간곳엔

깜깜한 하늘밖에 없었어

 

그 정적 속에 발을 헛디딜까

네 옷자락을 잡고 떨었던 기억이 있어

호수 아래 그 기억이 있어

 

그 때 네가 뭐라고 했는지

들리지 않았어 미소짓는

 

네가 나를 껴안고 떨어진

어둠속엔 그곳엔 소리가 없어

 

이젠 내게 귀가 없어

모든 것이 울어대는 정적

 

우리가 아직 두 명의 꼬마였을 적

이야기

 

 

 

'Writings > Poems'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em] 지금 하루  (0) 2020.01.20
[Poem]뱀  (0) 2020.01.07
[잡소리] 과제 제출  (0) 2020.01.07
[Poem] 해의 기억  (0) 2020.01.05
[poem] 새벽 시간  (0) 2020.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