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소리알

2020. 8. 27. 10:06Writings/Stories

 

머리 위로 손을 한번 빙 휘두르면 센서가 움직임을 감지해서 음악을 켠다. 

 

자동으로 별별별파이 앱이 켜진다. 스피커를 거실 천장 네 모서리에 아래로 살짝 내려오도록 달아놨다. 서라운드 뭐시기던가, 행복 지수를 몇 배는 올려주는 것 같다. 

 

네 모서리에서 나오는 음악이 거실 한가운데서 뭉친다. 저번주에 소리를 만질 수 있는 특수 장갑을 사놨던 것 같은데... 아 서랍에 몇 쌍 있네. 야구 수비수의 장갑처럼 뭉툭하게 큰 장갑이다. 한정판 핑크색이 하나 남아있다. 

 

뭉쳐서 뱅글뱅글 공중을 도는 음악을 꽉 손으로 눌러 뭉치로 만들었다. 일단 열두 알 정도 만들고 여섯 알은 나중에 쓰려고 냉동실에 넣어뒀다. 나머지 여섯 알은 오늘 가지고 나가볼까.

 

 

 

 

 

 

 

 

'Writings > St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 초인과 범인  (0) 2020.09.03
[19]소리알2  (0) 2020.09.03
[17]소리알  (0) 2020.08.27
[15] 혼 아트 - 악마들의 패션 이야기  (0) 2020.08.24
[13] 도형을 먹는 세상  (0) 2020.08.08
[12] 떡밥  (0) 2020.08.08
1 2 3 4 5 6 7 8 9 10 ··· 33